대한감염학회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관련 대한감염학회 보도자료 (2015.6.4)

  • 국내 메르스 환자 치사율은 외국 자료보다 매우 낮아
  • 공기 전파 가능성은 없어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은 매우 낮아
  • 정부, 의료기관, 의료인, 일반 국민들의 협조가 절실

최근 국내에 메르스(MERS, 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유입되었고 현재까지 30명의 환자가 발생하였으며 이 중 두 명이 사망하였다. 외국의 사례에서 사망자의 대부분은 고령, 당뇨병, 만성신부전증, 만성폐질환, 면역억제 환자 등의 기저 질환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이었다. 국내 사망 환자도 고령이거나 신장암 치료 병력, 천식, 스테로이드 장기 복용 등 기저 질환이 있는 환자들로서 외국의 사례와 크게 다르지 않다. 국내 발생 환자의 대부분은 감기 몸살 정도로 앓고 자연적으로 회복되고 있어 국내 환자의 치사율은 외국의 자료와 달리 10 % 가량으로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메르스가 아닌 일반 지역사회폐렴의 사망률에 비해 크게 높은 수치는 아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전파 경로는 밀접한 접촉에 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환자 사례들도 모두 의료관련 감염 형태로 발생하고 있으며 관련된 의료기관과 접촉이 없는 지역사회 감염 형태로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환자가 1,000 명 이상 발생한 중동 지역 환자 사례들도 대부분 환자와 함께 거주하면서 밀접하게 접촉한 가족들, 병원 내 의료진, 환자들로서 모두 메르스로 진단받기 전에 무방비로 노출된 경우였으며 지속적인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전파가 발생한 경우는 없다. 국내의 경우도 모두 환자 가족 또는 병원에서 같은 공간을 지속적으로 함께 사용한 경우로서 중동의 상황과 크게 다르지 않다. 첫 번째 환자가 특수하게 많은 주위 환자와 의료진에게 전파시킨 것은 맞으나 현재까지 약 3주 동안의 발생 상황을 보면 모두 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통해 전파되었으며 공기 전파 가능성은 없다. 메르스의 평균 잠복기를 1주 정도로 보면 국내에 유입된 지 3주 정도 경과한 것이고 전파 주기로 보면 3주기가 경과한 것이다. 만약 메르스가 공기 전파라면 30명이 아닌 훨씬 많은 환자가 발생했을 것이며 환자들과 집 또는 직장에서 접촉한 경우에도 추가 환자가 발생했을 것이다. 홍콩을 경유해서 중국으로 간 환자에서도 비행기 내 전파가 현재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따라서 메르스 환자와 접촉력이 없는 일반 국민들이 메르스에 감염될 가능성은 거의 없으며 과도한 불안과 공포를 가질 필요가 없다. 일부 학교가 휴교 조치를 하고 근거 없는 소문이 일부 SNS 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데, 이는 현 상황을 이성적으로 판단하지 않는 너무나 감성적인 조치와 소문으로서 현재 메르스 사태를 수습하는 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현재까지 국내 및 외국의 사례를 모두 종합하면 메르스는 기본적으로 의료관련 감염의 형태로 전파되고 있으므로 메르스 환자들과 밀접한 접촉이 이루어진 환자들을 2주 동안 철저히 격리 조치하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추가 환자들을 조기에 진단하여 격리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메르스 환자와 밀접한 접촉을 하지 않은 일반 국민들은 손 위생, 기침 에티켓 준수 등 기본적인 개인 위생관리 수칙만 잘 지키면 충분하다. 현 상황에서 메르스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정부 방역 당국, 의료 기관, 의료인, 일반 국민들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 긴밀한 민관 협조 체제가 유지되고 일반 국민들이 정부와 의료 기관, 전문가 집단의 안내와 지침에 잘 따라준다면 메르스 사태를 빠른 시일 내에 종식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의료진을 포함한 모든 국민들의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이 절실한 시점이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